슬럼프, 부상 극복해낸 ‘우슈 공주’ 임소희, “더 강해져서 최고의 자리에 오를 것”
슬럼프, 부상 극복해낸 ‘우슈 공주’ 임소희, “더 강해져서 최고의 자리에 오를 것”
  • 권창석 스포츠전문기자
  • 승인 2019.03.13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OAD FC(로드FC) ‘우슈공주’ 임소희(23, 남원 정무문)가 근황을 전하며, 다부진 포부를 말했다.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권창석 기자 = 임소희는 지난해 11월 대전에서 열린 ROAD FC 050에서 ‘타격 지니어스’ 심유리(24, 팀 지니어스)와 맞대결을 펼쳤다. 우슈 청소년 국가대표 출신 임소희와 무에타이 국가대표 출신 심유리의 시합인 만큼 화끈한 타격전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치열한 그라운드 싸움이 펼쳐졌다. 결과는 심유리의 판정승이었다.

임소희는 “심유리 선수와 시합할 때 조금 당황했던 것 같다. 그런 전략으로 나올 줄 몰랐다. 여러 방면을 준비해야 함을 실감했다. 스스로 레슬링이나 그라운드적인 부분이 부족하다는 걸 느꼈고, 그걸 더 연습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당시 타격으로 시합을 풀어가고 싶었다. 하지만 상대는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함께해주지 않는다. 그래서 내가 원하는 대로 경기를 풀어가려면 다른 부분을 더 잘해야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지난 시합을 회상했다.

뼈아픈 패배 이후 다시 심기일전한 임소희는 지난 1월 중국에서 열린 CKF 대회에 출전, 류샤오니를 상대로 판정승을 거뒀다. 하지만 팔꿈치 인대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임소희는 “부모님께서 많이 속상해하셨지만, 운동하다 보면 이런 일도 있는 거라고 생각한다. 지금은 다 나았고, 다시 본격적으로 훈련을 시작했다.”라며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임소희는 고향 전라북도 남원이 아닌 강원도 원주에서 생활하며 훈련에 몰두하고 있다. 부모님 품을 떠나 홀로 서는 것이 힘들지 않았는지 묻자 임소희는 “어느 순간 외로울 때가 있기는 한데, 그때마다 다르다. 어떨 땐 그저 운동하고 훈련하는 게 재밌다가도 또 갑자기 힘들게 느껴질 때도 있다. 그래도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 거라고 생각하고 이겨낸다.”라며 “강아지들과 함께 살면서 외로움도 많이 덜어졌다. 운동하고 일할 때 말고는 대부분 강아지들과 시간을 보낸다. 강아지들 덕분에 삶이 더 행복해진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임소희는 어린 나이에 우슈 수련을 시작, 운동과 함께 학창시절을 보냈다. 방과 후는 물론 방학 때도 훈련에만 임했다. 성인이 된 후에도 종합격투기를 수련하며 운동에만 몰두하고 있다. 일생의 대부분을 운동과 함께 해온 임소희는 한때 슬럼프를 겪기도 했다. 

잠시 방황했던 순간에 대해 임소희는 “어려서부터 운동을 하다 보니 추억이 없었다. 성인이 된 후에도 타지에 와서 운동만 계속하니 다른 친구들이 부럽기도 하고, 쉬고 싶은 생각도 들었다. 이런저런 생각에 잠시 몇 개월 운동을 쉬었었다.”라며 “근데 막상 쉬고 나니까 시합이 나가고 싶어졌었다. 그래서 다시 돌아와 시합에 나섰더니 너무 좋았다. 계속해서 다음 시합을 뛰고 싶었다. 그렇게 자연스럽게 극복했다.”라고 말했다.

앞으로의 목표를 묻자 임소희는 “선수로서 당연히 최고의 자리까지 올라가 보고 싶다. 하지만 그러지 못하고 선수 생활을 마감하게 되더라도, 적어도 사람들에게 열심히 하고 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그리고 나 스스로도 만족할 수 있는 시합들을 만들고 싶다. 그게 내 목표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임소희는 “ROAD FC 여성 선수들과 언젠간 다 싸워보게 될 거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한 번씩 싸울 때마다 더 강해져서, 결국엔 제일 높은 곳까지 올라가고 싶다.”라며 다부진 포부를 전했다.

한편 ROAD FC는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굽네몰 ROAD FC 053을 개최한다. 굽네몰 ROAD FC 053은 ROAD FC 역사상 첫 제주도 대회로 ‘끝판왕’ 권아솔과 도전자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이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랑구 봉우재로 143 3층
  • 대표전화 : 02-923-6864
  • 팩스 : 02-927-3098
  • 제보, 문의 : kesnewspaper2@gmail.com
  • 주간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6
  • 등록일 : 2009-09-09
  • 발행일 : 2000-05-25
  • 인터넷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31
  • 등록일 : 2018-03-23
  • 발행일 : 2018-03-26
  • 발행인 : 박범석
  • 편집인 : 박범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범성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한국연예스포츠신문.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