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충청북도 일원에서 개최
"2019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충청북도 일원에서 개최
  • 김민성
  • 승인 2019.04.24 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25일부터 28일까지, 44개 종목 동호인 24,188명 참가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민성 기자 =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전국 1,800만 생활체육 동호인들의 가장 큰 대회인 「2019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이하 ‘대축전’)을 4월 25일부터 28일까지 4일간 충청북도 일원에서 개최한다.

□ 올해로 19회째 맞아… 44개 종목 동호인 24,188명 참가

생활체육 참여를 확산하고, 지역·계층 간 화합에 기여해 온 대축전은 올해로 19회째를 맞았다. 대축전은 2001년 제주도에서 “국민생활체육전국한마당축전”이라는 명칭으로 시작되었으며, 지난 2018년에는 충청남도 일원에서 개최된 바 있다.

올해 대축전은 39개 정식종목과 5개 시범종목(야구 연식부 포함) 등 총 44개 종목으로 치러지며, 전국 17개 시도선수단 18,855명이 참가하여 열전을 펼친다. 경기는 충청북도 11개 시·군의 38개 경기장에서 진행되며 유소년부, 일반부, 어르신부 등 세부종목별로 나누어 치러진다.

아울러, 대축전 기간 내 한·일 생활체육교류 행사도 함께 개최되며, 9개 종목 166명의 일본선수단이 국내 동호인과 함께 대축전 경기에 참가하여 우호 증진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 최고령자는 96세 어르신... 40대 가장 많이 참가

대축전은 전 국민이 참가할 수 있지만 출전 제한 규정(평균 3년)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다수의 동호인에게 참가범위를 넓혀 주려는 목적으로, 올해 대축전에 출전한 동호인은 2022년에 다시 참가할 수 있다.

이번 대회 참가 동호인의 평균 연령은 45세로, 40대가 가장 많고, 지역별로는 경기도에서 출전한 동호인이 2,366명으로 가장 많다. 최고령자는 충북 지역의 체조 종목 선수인 박홍하(93세) 어르신이며, 최연소자는 경남의 인라인스케이팅 선수인 한의서(6세) 어린이이다.

□ 개회식, 화려한 볼거리의 축제 한마당

대축전 개회식은 4월 26일(금) 오후 5시부터 충청북도 충주시 충주종합운동장에서 개최된다. ▲식전행사 ‘생명의 도시 건강 100세’, ▲공식행사 ‘어서와유’, ▲식후행사 ‘강호축의 중심, 강호대륙으로 뻗어나가는 충청북도’ 순으로 진행되며, 정·관계, 체육계 등 각계 인사를 비롯해 시·도 종목별 참가자, 도민 관람객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또한, 비보이 공연, 충주시립택견단의 택견 공연, 인기가수 축하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대축전에 찾아온 손님을 성대하게 맞이할 예정이다. 대축전 개최와 더불어 다양한 문화 관광프로그램 역시 준비되어 있으며, 보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http://2019sportal.chungbuk.g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