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바스바, 서로에게 임플란트 같은 존재 '타 팀과 차별화되는 점은?'
스바스바, 서로에게 임플란트 같은 존재 '타 팀과 차별화되는 점은?'
  • 김민성
  • 승인 2019.05.16 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젝트 그룹 스바스바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스바스바는 스윗소로우와 바버렛츠로 결성된 프로젝트 그룹이다.
사진: 방송 캡처
사진: 방송 캡처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민성 기자 = 인호진은 앞서 방송된 '불후의 명곡'에서 스바스타 결성 계기에 대해 "지난해 연말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아카펠라로 함께 출연했는데 합이 너무 좋았다"고 말했고, 김영우는 "유희열이 같이 해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김영우는 "각자 팀에서 한 명씩 멤버가 빠진 상황이라서 서로에게 임플란트가 되어주자는 마음으로 모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스바스바 멤버들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스바스바의 음악 스타일에 대해 "공식적으로 곡을 발표할 때는 아카펠라 형식을 지키고 싶다. 그렇게 된다면 아카펠라로 표현하는 대중음악이 되지 않을까. 목소리를 음악의 도구로 사용해 어떤 감성이든 자연스럽게 관객과 소통할 수 있는, 그런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다. 그리고 스바스바 멤버 간의 목소리의 합과 화음이 보여주는 진정성. 이 부분이 타 팀과 차별화되는 지점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