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콜2’ 린, 듣기만 해도 위안되는 ‘훨훨’ 무대로 베스트 패밀리 등극 ‘최종 우승’
‘더 콜2’ 린, 듣기만 해도 위안되는 ‘훨훨’ 무대로 베스트 패밀리 등극 ‘최종 우승’
  • 김주성 기자
  • 승인 2019.09.16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Mnet ‘더 콜2’ 캡처)
(출처 : Mnet ‘더 콜2’ 캡처)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주성 기자 =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Mnet ‘더 콜2’ 파이널 대전에선 뮤직 패밀리 네 팀의 마지막 신곡 프로젝트 대결이 그려졌다.

이날 린은 “이런 노래를 이렇게 멋진 뮤지션들과 부른다는 게 행복해서 열심히 하고 싶다”라며 팀원들과 또 한 번의 작업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공연 준비를 위해 모인 네 사람은 그동안의 공연을 주제로 대화를 주고받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그 후 린과 윤종신, 하동균, 김필의 신곡 ‘훨훨’ 무대가 이어졌다. 아름답다는 표현에 걸맞은 음악과 린의 맑은 목소리는 물론, 네 사람의 보컬이 만든 완벽한 하모니에 모두가 빠져들었다.

특히 린은 ‘훨훨’이 특정한 삶의 모습을 강요하는 세상에 대한 생각을 담은 노래인 만큼 여운이 진하게 남는 멜로디와 힘 있는 목소리를 선사하는 가하면, ‘날아오르겠어’ 등의 가사로 듣는 이들에게 위로가 되는 메시지까지 전달했다.

무대가 끝난 후 딘딘은 “네 명의 목소리로 진솔한 노래를 하니 더 울림이 있다”라며 감탄했고, 소유는 “가사가 대박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총 세 번의 신곡 대전 결과 린이 속한 윤종신 패밀리가 가장 많은 하트를 받으며 베스트 패밀리에 등극,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더 콜2’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린은 오는 10월 25일부터 27일까지, 11월 1일부터 3일까지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2019 린 [LYn] 콘서트 ‘HOME’(홈)을 개최, 팬들과 가까이에서 만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