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김병국의 서충주농협 50년사 제조명
칼럼) 김병국의 서충주농협 50년사 제조명
  • 김주성 기자
  • 승인 2019.09.23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잘 사는 농민·살고 싶은 농촌’에서 농협인의 새로운 길 찾고자
- 반평생을 바친 서충주농협을 떠난 후 평범한 농민 조합원으로

 

(사진 = 김병국 전) 서충주농협조합장)
(사진 = 김병국 전) 서충주농협조합장)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주성 기자 = ‘합병 권유’라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뚝심 하나로 극복하고 충북의 명품조합으로 길러낸 김병국 전 서충주농협 조합장(10대~14대)과 대담을 나눌 기회를 가졌다. 김 전 조합장은 올해 초 5선 조합장 (10대~14대)으로서의 소임을 마치고 반평생을 몸담았던 서충주농협을 떠나 지금은 평범한 농민 조합원의 삶을 가꾸고 있다.

“약관을 조금 넘긴 나이에 농협에 입사한 후 경영 일선에서 40여 년의 세월을 보내고서야 조합원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면서 치열했던 농협인의 길을 회고했다. 그에게는 필생의 역작과도 같은‘서충주농협 50년사’를 탐독하면서 농업·농촌과 함께했던 소중한 순간순간을 복기하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한다.

“지나온 50년의 여정이 아름다워야 나아갈 50년의 발걸음이 가벼워질 수 있다는 마음으로‘서충주농협 50년사’를 집필하였습니다.”

김 전조합장이 회상하는 가장 큰 시련은 단연 조합장 취임 1주 만에 받은 농협 합병 권유를 꼽았다. 당시 자산 100억 원대의 부실 조합이 2,000억원에 가까운 견실한 조합으로 성장한 배경에는 조합원 중심의 경영철학이 자리하고 있다.

“조합원이 주인인 농축협은 큰 이익을 쫒기보다는 바른 이익을 디자인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그의 표정에서 협동조합에 대한 철학을 읽을 수 있었다. 신용사업의 바른 이익은 고객의 자산을 내 자산처럼 관리하고, 비올 때 우산을 주고 볕들어 함께 성장하는 따뜻한 금융에서 나온다고 믿고 있다. 재임 중 7년 연속 클린뱅크 인증을 받았는데, 이 역시 신용사업의 질적 성장을 중시하는 그의 신념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또한, 김 전 조합장은“경제사업의 바른 이익은 농가소득을 높여 농민 조합원의 풍요로운 삶을 구현하는 데에서 나온다. 이를 위해서는 농축협이 지역에 산재한 수요를 결집해 산지에서 소비자로 이어지는 판로를 개척해야한다.”고 강조했다.

2001년 만성지점 하나로마트를 시작으로, 20008년 대소원지점 하나로마트 개점, 2018년 경제유통사업본부 준공 지원 등을 추진한 이유도 이와 무관치 않다. 특히, 2018년에 연간 매출 100억원을 달성한 만성지점 하나로마트는 단순한 판매채널을 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도농교류 촉진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는 점에서 큰 보람과 자부심을 느낀다고 한다. “지금도 지역에 강한 서충주농협이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고 덧붙였다.

김 전 조합장은 “반평생 몸담은 농협을 떠나고서야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그동안 농업 현장에서 갈고 닦은 풍부한 경험과 농협에서 축적한 지식을 바탕으로 농업·농촌·농협에 헌신할 수 있는 길을 찾고자 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기본에 충실한 협동조합은‘농민을 위한 조합·조합을 위한 농협중앙회’를 의미하며, 농협인의 길은‘잘 사는 농민, 살고 싶은 농촌’에서 찾아야 한다.”는 그의 다짐이 아직도 잔잔한 울림으로 남아 있다.

글 김병국 전) 서충주농협조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