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농부 한태웅, ‘지라시’서 유쾌한 매력 자랑
소년농부 한태웅, ‘지라시’서 유쾌한 매력 자랑
  • 김주성 기자
  • 승인 2019.09.26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 캡처)
(출처 =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 캡처)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주성 기자 =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이하 ‘지라시’)에는 소년농부 한태웅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 분 때문에 TV 보는 재미가 있다. 특별한 친구와 함께 합니다”라는 DJ 정선희의 소개 속 한태웅은 “경기도 안성에서 농사 지으며 소하고 염소 키우는 소년농부 한태웅입니다”라고 반갑게 인사부터 건넸다.

한태웅은 “농촌의 현실들이 방송돼서 많은 분이 알아주셔서 감사하다”며 농사 예능을 찍은 소감을 밝히는 가하면, “어릴 때부터 농사가 좋았냐”라는 DJ 정선희의 질문에 “자다가도 경운기 소리만 들리면 뛰어 나갈 정도로 좋아했다”며 농사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요즘 취미가 농기계 사이트 보는 거다”라며 뜻밖의 취미 공개로 웃음을 안긴 한태웅은 홍세민의 ‘흙에 살리라’ 라이브로 구수한 목소리도 자랑했다. 능숙한 라이브 무대에 DJ 문천식은 “너무 잘해”라고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이외에도 한태웅은 ‘인간극장’ 출연 계기와 구체적인 인생 계획, 박재홍의 ‘경상도 아가씨’ 한 소절 라이브, 대통령을 만난 사연을 공개한 것은 물론, 질문에 친절하게 답하며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토크를 이어갔다.

DJ 정선희에게 고정 제의를 받으며 독보적인 존재감까지 발휘한 한태웅은 다양한 방송 활동을 통해 대중을 만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