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막강 해결사 본능 ‘인간 사이다’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막강 해결사 본능 ‘인간 사이다’
  • 이응기 기자
  • 승인 2019.10.04 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시크릿 부티크’ 방송화면 캡처)
(출처 = ‘시크릿 부티크’ 방송화면 캡처)

(한국연예스포츠신문) 이응기 기자 = 지난 3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연출 박형기/ 극본 허선희/ 제작 더스토리웍스)는 제니장(김선아 분)이 자신을 데오그룹 진짜 손녀 장소진으로 의심하는 김여옥(장미희 분)을 상대로 통쾌한 되치기를 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제니장은 미세스왕(김영아 분)을 이용해 여옥의 의심을 거두는 한편 데오그룹을 떠나 여옥이 자신의 빈자리를 느끼게 전략을 짰다. 제니장은 데오그룹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지자 보란듯이 복귀해 단숨에 돌파구를 마련해 모두를 통쾌하게 했다.

제니장은 세상만사를 꿰뚫는 전략과 설득력 그리고 상대로 하여금 신뢰를 갖게 만드는 인품을 가진 인물이다. 김선아는 제니장의 ‘신용등급 AAA’의 면모를 극대화하는 연기를 펼치고 있다.

김선아는 이날 방송에서 데오그룹을 구하기 위해 완벽한 해결책을 내놓고 사태를 수습하며 제니장의 복수를 바라는 시청자들을 속시원하게 만드는 연기를 쏟아냈다.  

김선아는 행여나 제니장의 정체가 여옥에게 들킬까 조마조마했던 시청자들을 안심시키고 위기에 빠진 데오그룹을 구해내는 과정에서 안방극장에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제니장의 복수를 위한 통큰 베팅은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대로 늘 작품마다 인생 캐릭터를 만드는 김선아의 연기가 있어 가능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제니장이 쉴 새 없이 벌이는 두뇌 게임이 흥미롭게 다가온다. 김선아는 단단한 연기력으로 흡인력 높은 이야기의 기둥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다.

다채로운 캐릭터를 거부감 없이 연기하며 대중에게 신뢰감을 주는 배우 김선아. 3일 방송 말미에는 제니장이 살인 교사 누명에 빠지며 제니장이 어떻게 새로운 위기를 극복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선아의 막강 해결사 본능이 흥미로운 ‘시크릿 부티크’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