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정미애, ‘밥은 먹고 다니냐’서 간드러지는 ‘꿀맛’ 무대 선사
‘미스트롯’ 정미애, ‘밥은 먹고 다니냐’서 간드러지는 ‘꿀맛’ 무대 선사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10.2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출처 =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민수 기자 = 정미애와 김소유는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에 두 번째 예약 손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내일은-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 출연 당시 본인을 투표했다는 조재윤의 말에 뜻밖의 케미부터 선보인 정미애는 “우승 못 한 게 아쉽지는 않냐”는 김수미의 질문에 “전혀 안 든다. 사실 제가 2등 할 줄도 몰랐다. 매 단계가 올라갈수록 놀라웠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함께 출연한 김소유는 국밥집 개업 선물로 떡을 준비하는 가하면, “(‘미스트롯’ 등수가) 속상했겠다”는 최양락의 말에 “준결승전에서 송가인과 같이 무대를 했었는데, 좋은 무대를 한 것에 위안을 얻고 있다”고 답하며 긍정적인 에너지도 드러냈다.

이외에도 정미애와 김소유는 김연자의 ‘아모르파티’와 각자의 신곡인 ‘숫자 인생’과 ‘꿀맛’을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소화해내며 국밥집 콘서트까지 선사, 현장에 있는 모두에게 넘치는 흥을 선물하며 한 바탕 벌어진 춤판으로 시청자에게 웃음을 안겼다.

솔직하고 유쾌한 입담으로 대중을 만난 정미애와 김소유는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 ‘청춘’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전국 팬들을 만날 준비에 한창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