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덴트, 정부 시책에 마스크 생산중단 선언…조달청 "팩트 아니다"
이덴트, 정부 시책에 마스크 생산중단 선언…조달청 "팩트 아니다"
  • 김동기 기자
  • 승인 2020.03.0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 이덴트마스크 홈페이지 캡쳐 ]
[ 출처 - 이덴트마스크 홈페이지 캡쳐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동기 기자 = 치과용 마스크를 20년간 생산하고 공급했던 업체가 생산 중단을 결정했다.

치과에서 사용되는 각종 재료를 생산,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 이덴트는 5일 자사 웹사이트에 "그동안 자부심을 갖고 생산해 왔던 이덴트 마스크 생산이 중단됨을 알려드립니다"라고 공지했다. 이에 대한 이유는 조달청에서 제조업체 생산량 80%를 일괄 매입하기로 결정했다는 통보 때문이다.

그는 "그동안 단가가 싼 중국산 원단과 필터를 사용하지 않았고 서울 홍제동에서 한 대의 기계를 돌리면서 한국 근로자 3명을 고용해 생산단가가 중국산과 비교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조달청은 생산원가 50% 정도만 인정해 주겠다는 통보와 일일 생산량 10배에 달하는 생산 수량 계약을 요구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19가 발생한 이후 하루 생산량 200통(1만 장)에서 240통(1만 4400장)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인원을 1명 더 충원했고, 매일 2시간 연장근로와 토요일, 일요일 연장근무로 인한 각종 수당지급 등이 있었지만 마스크 값을 1원도 올리지 않았다"며 "부르는 대로 돈을 주겠다는 중국에도 1장도 안팔았다"고 했다.

신 대표는 "더이상 손실을 감수하면서 마스크를 생산해야 하는 명분도, 의욕도 완전히 상실한 상태"라며 "정부가 마스크 제조업체에 일관된 지침을 적용해 마스크가 꼭 필요한 의료기관에 생산 및 판매하고 있는 것조차 불법이라는 지침을 내려 앞으로 공급이 불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 대표는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하고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글을 마쳤다.

반면 조달청 관계자는 "팩트가 다른 부분이 있어서 해명자료를 준비 중에 있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