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박미선, 이경실과 30년 우정 "2년 만에 재회"
'아이콘택트' 박미선, 이경실과 30년 우정 "2년 만에 재회"
  • 김동기 기자
  • 승인 2020.03.10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 채널A 프로그램 '아이콘텍트' ]
[ 출처 - 채널A 프로그램 '아이콘텍트' 캡쳐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동기 기자 = 채널A 예능 '아이콘텍트'에서 탤런트 박미선과 이경실이 2년 만에 눈물의 재회를 했다.

박미선과 이경실은 지난 9일 방송된 채널 A 예능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눈 맞춤을 했다. 과거 '세바퀴'에서 함께 호흡했던 두 사람은 '아이콘택트'의 진행 방식대로 5분 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눈맞춤의 시간을 가졌다. 간신히 5분간의 침묵을 참아낸 두 사람은 그간 말하지 못했던 속내를 천천히 털어놨다.

박미선은 "30년간 우정을 다져왔지만, 이렇게 직접 만나는 것은 2년 만이다"며 대화를 시작했고, 이경실은 “그냥 다들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몰랐을 것 같다. '세바퀴' 같이 했던 동생들이 참 곤란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전화해서 뭐라고 그래' 이런 마음일 것 같아서. 그런 게 미안하더라"고 털어놨다.

이경실은 근황을 묻는 질문에 "알면서. 도인같이 살았다"고 답했다. "마음의 끈을 놓으면 병이 걸릴 것 같아서 밖으로 여행을 다녔다"라고 털어놨다. 박미선에 대해선 "모자람이 없는 아이다. 버릴 게 없는 아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