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쓸 수 없는 토트넘, 챔스 16강 탈락…라이프치히에 0-3패
'손' 쓸 수 없는 토트넘, 챔스 16강 탈락…라이프치히에 0-3패
  • 김동기 기자
  • 승인 2020.03.1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경기 직후 조세 모리뉴(오른쪽)가 루카스 모라(왼쪽)를 위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
[ 출처 경기 직후 조세 모리뉴(오른쪽)가 루카스 모라(왼쪽)를 위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동기 기자 = 해리 케인과 손흥민 그리고 베르바인까지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이 라이프치히와의 경기에서 최종 합산 스코어 0-4로 8강 진출에 좌절했다.

토트넘은 11일 오전 5시(한국시간) 홈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라이프치히(독일)과 맞붙었다.

전반에만 라이프치히 미드필더 마르셀 자비처에게 두 골을 내주며 끌려가던 토트넘은 후반 43분 에밀 포르스베리에게 쐐기골까지 얻어맞고 그대로 무너졌다.

토트넘 후반 추가시간이 6분이나 주어졌으나 만회골을 넣지 못하며 손흥민, 해리 케인의 공백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는 경기로 마무리됐다.

한편, 토트넘은 라이프치히에 완패를 당하며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탈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