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난다' 김소희 전 대표, 명동 중심가 건물 245억 현금 매입
'스타일난다' 김소희 전 대표, 명동 중심가 건물 245억 현금 매입
  • 김동기 기자
  • 승인 2020.03.18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 김소희 전 스타일난다 대표 인스타그램 ]
[ 출처 - 김소희 전 스타일난다 대표 인스타그램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동기 기자 = 여성 패션 쇼핑몰 '스타일난다'를 창업한 뒤 코스메틱 브랜드 3CE를 세계 최대 화장품 그룹 로레알에 매각한 김소희 전 스타일난다 대표가 서울 명동 중심가에 자리한 건물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김 전 대표는 지난 1월 서울 지하철 4호선 명동역 중심상권에 위치한 건물을 245억 원에 매입했다. 이 위치는 전국 공시가격 1위인 '네이처 리퍼블릭' 명동점 등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상점이 몰려있어 핵심 상권으로 평가받는다.

대지면적 84.9㎡(연 면적 208.26㎡), 지상 3층 규모다. 3.3㎡당(대지면적 기준) 매매가는 9억 5404만원으로, 그는 이번 매매에서 금융기관의 대출을 활용하지 않고 전액 현금으로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