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조주빈, 손석희에게 살해협박 하고 돈 뜯어
'n번방' 조주빈, 손석희에게 살해협박 하고 돈 뜯어
  • 김동기 기자
  • 승인 2020.03.25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 여성 협박과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조선비즈 ]
[ 출처 : 여성 협박과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조선비즈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동기 기자 = 수십 명의 여성을 성착취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을 지속적으로 협박하고 평소에도 자주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디어오늘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조주빈씨는 손석희 사장과 소송 중인 김웅 기자의 사주를 받았다며 가족을 테러하겠다고 협박했다. 조주빈씨는 손석희 사장의 사진과 주민등록번호 등을 손석희 사장에게 보내면서 “언제든 벽돌 하나면 된다”, “연변에서 사람을 쓰겠다”고 협박했다. 손석희 사장은 지속적인 협박에 결국 일부 액수를 송금했고 이후 조주빈씨는 잠적했다. 

이 밖에도 조주빈씨는 텔레그램에서 손석희 사장을 자주 언급했다.

이날 머니투데이의 보도에 따르면 조주빈씨는 텔레그램에서 '손석희 사장과 평소 형동생으로 지낸다', '통화도 자주한다', '서로 손 선생, 박사장으로 부른다'라고 주장하며 자신의 영향력을 과시했다. 

윤장현 전 광주 시장도 자주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빈씨는 윤장현 전 시장이 자신을 통해 손석희 사장에게 어떤 자료를 넘겼다고 주장했다. 조주빈씨는 윤장현 전 시장 외 다른 정치인도 알고 있다며 인맥을 과시하기도 했다.

조주빈씨는 이날 오전 경찰서를 나와 취재진과 마주해 “손석희 사장님, 김웅 기자님, 윤장현 시장님 등 저에게 피해 입은 모든 분께 사죄한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조주빈씨는 지난해 12월 개인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며 1500만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도 받고 있다. 해당 사건이 김웅 기자와 연관된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랑구 봉우재로 143 3층
  • 대표전화 : 02-923-6864, 02-3443-9349
  • 팩스 : 02-927-3098
  • 주간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6
  • 등록일 : 2009-09-09
  • 발행일 : 2000-05-25
  • 인터넷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3
  • 등록일 : 2018-03-23
  • 발행인 : 박범석
  • 편집인 : 박범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범성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연예스포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