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최숙현 선수, 안타까운 사망…"엄마, 그사람들 죄 밝혀줘"
故최숙현 선수, 안타까운 사망…"엄마, 그사람들 죄 밝혀줘"
  • 김동기 기자
  • 승인 2020.07.03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 故 최숙현 선수 가족 제공 ]
[ 출처 - 故 최숙현 선수 가족 제공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동기 기자 =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

지난 달 26일 최숙현 선수가 극단적 선택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유족들은 최 선수가 선수생활 당시 감독과 팀닥터, 선배 선수로부터 폭행과 폭언, 식고문까지 당해 대한철인3종경기협회에 진정서를 제출했으나 제대로 된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이용 미래통합단 의원은 1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6일 새벽, 23세의 어리고 어린 고 최숙현 선수가 숙소에서 뛰어내렸다"며 선수를 죽음으로 몰아낸 가해자들에 대해 엄중처벌을 촉구했다.

이같은 논란에 대해 대한체육회는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가 지난 4월 8일 故 최숙현 선수로부터 폭력 신고를 접수했고 피해자의 연령과 성별을 감안, 여성 조사관을 배정해 즉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사건은 경주경찰서의 조사가 마무리돼 대구지검 경주지청으로 송치됐다. 지난달 1일 대구지검으로 사건이 이첩돼 현재는 대구지검에서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숙현 선수는 수년간 녹취록을 모은 것으로 밝혀졌다. YTN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경주시청 철인 3종 팀 관계자는 최 선수에게 "운동을 두 탕을 하고 밥을 한 끼도 안 먹고 왔는데 쪄 있잖아. 8.8일 때 너는 무슨 생각을 했니?"라고 했다. 최 선수가 "물을 너무 많이 마셨다"고 설명하자, 이 관계자는 "네 탓이잖아? 3일 굶자! 오케이? 잘못했을 때 굶고 책임지기로 했잖아? 이리 와, 이빨 깨물어!(찰싹) 야! 커튼 쳐. 내일부터 너 꿍한 표정 보인다 하면 넌 가만 안 둔다, 알았어?"라고 말했다.

유족 측은 체중이 늘자 빵 20만 원어치를 억지로 먹게 해 먹고 토하고 반복한 일도 있다고 주장했다.

최 선수의 훈련일지에도 가혹 행위의 흔적이 남아 있었다. 최 선수는 '비 오는 날 먼지 나게 맞았다', '체중 다 뺐는데도 욕은 여전하다'고 적었다. '차에 치이든, 강도가 찌르든 죽어버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수백 번 머릿속에 맴돈다'는 극단적인 표현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랑구 봉우재로 143 3층
  • 대표전화 : 02-923-6864, 02-3153-7521
  • 팩스 : 02-927-3098
  • 주간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6
  • 등록일 : 2009-09-09
  • 발행일 : 2000-05-25
  • 인터넷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3
  • 등록일 : 2018-03-23
  • 발행인 : 박범석
  • 편집인 : 박범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범성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연예스포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