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故고유민 애도 "오늘은 어제 죽어간 사람이 기다리던 내일"
김연경, 故고유민 애도 "오늘은 어제 죽어간 사람이 기다리던 내일"
  • 김동기 기자
  • 승인 2020.08.0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 김연경 SNS 캡쳐 ]
[ 출처 - 김연경 SNS 캡쳐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동기 기자 = '배구 여제' 김연경이 젊은 나이에 극단적 선택을 한 故 고유민 선수를 추모하며 안타까운 심경을 내비쳤다.

3일 김연경은 자신의 SNS에 "내가 무의미하게 보낸 오늘이 어제 죽어간 사람이 그토록 기다리던 내일이다"라는 문구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 그는 동료 배구 선수 김수지와 끌어안은 채 눈물을 보이고 있다.

이를 본 김수지도 김연경을 위로하며 "기운 내자"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고유민은 지난 2013년 프로배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4순위로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배구단에 레프트로 입단했다. 그러나 지난 5월 임의 탈퇴 신분으로 처리되며 사실상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그러던 중 고유민은 지난 1일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고인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며, 자택에서 발견된 고인의 일기장에는 코칭스태프와 갈등, 악플에 대한 스트레스 등이 적혀 있었다.

고유민은 은퇴 직전 당시 리베로로 포지션이 바뀐 뒤 스트레스가 심했고, 경기력에 대한 악플에 괴로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랑구 봉우재로 143 3층
  • 대표전화 : 02-923-6864, 02-3153-7521
  • 팩스 : 02-927-3098
  • 주간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6
  • 등록일 : 2009-09-09
  • 발행일 : 2000-05-25
  • 인터넷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3
  • 등록일 : 2018-03-23
  • 발행인 : 박범석
  • 편집인 : 박범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범성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연예스포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yej9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