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17~34세, 50세 이상 일회성 통신비 月2만원 할인
당정, 17~34세, 50세 이상 일회성 통신비 月2만원 할인
  • 김동기 기자
  • 승인 2020.09.09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
[ 출처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동기 기자 = 정부가 2차 재난지원금을 '선별 지급'하기로 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9일까지 실무협의를 마무리하고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10일 발표하기로 했다.

8일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청와대는 전 국민의 약 64%에게 일회성으로 월 2만 원의 통신비를 일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지원 대상은 만 17~34세(2019년 기준 1203만 명), 50세 이상(2084만 명)으로 코로나19 피해 여부와 무관하다. 정부는 또한 만 7세 미만 아동(230만 명)뿐 아니라 초등학생(274만 명)을 자녀로 둔 학부모이게 아동 돌봄 쿠폰을 확대 지급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이로써 2차 재난지원금 전체 수혜자는 약 3300만 명에 이르게 됐는데, 아무 지원도 받지 못하는 이들의 불만이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8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비대면 활동 급증으로 늘어난 통신비를 일괄적으로 월 2만 원 할인해 주는 방향이 유력하다"고 밝혔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도 "17~34세, 50세 이상에게 2만원을 지원하는 데 당정청의 이견이 없다"고 설명했다. 당정청은 직접 지원 대신 이동통신사 등 통신 사업자가 요금을 감면하면 정부가 감면분을 보전해 주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새희망자금'은 집합금지 명령으로 매출 피해를 입은 12개 업종 중 유흥·단란주점 등을 제외한 노래방, PC방 등 9개 업종에 최대 200만 원을 줄 방침이다.

정부는 7조 원대 중반 규모의 4차 추경안에서 소상공인·영세자영업자 지원에 3조 원 정도를 배분하고, 2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에 2조원가량, 저소득층 대상 긴급생계비지원과 아동특별돌봄지원, 통신비 지원을 합쳐 2조 원대 중반을 배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4차 추경안을 10일 확정 발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랑구 봉우재로 143 3층
  • 대표전화 : 02-923-6864, 02-3153-7521
  • 팩스 : 02-927-3098
  • 주간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6
  • 등록일 : 2009-09-09
  • 발행일 : 2000-05-25
  • 인터넷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3
  • 등록일 : 2018-03-23
  • 발행인 : 박범석
  • 편집인 : 박범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범성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연예스포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yej9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