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울산 꺾고 12년 만에 ACL 결승행
포항, 울산 꺾고 12년 만에 ACL 결승행
  • 박주광 기자
  • 승인 2021.10.2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포항 스틸러스 선수단/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사진= 포항 스틸러스 선수단/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박주광 기자=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서 열린 첫 '동해안 더비'에서 승부차기 끝에 힘겹게 울산 현대를 꺾고 12년 만에 결승에 진출했다.

포항은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 2021 ACL 4강전에서 연장전까지 120분간 1-1로 비긴 끝에 승부차기에서 5-4로 이겨 결승에 진출했다.

포항이 ACL 결승에 진출한 건 이 대회 첫 우승을 차지한 2009년 이후 12년 만이다.

 

사진= 포항 스틸러스 선수단/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기선을 제압한 건 울산이었다. 울산은 후반 7분 윤일록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1-0의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후반 23분 울산 원두재가 포항 임상협에게 거친 태클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하면서 경기 흐름이 요동쳤다. 포항은 수적 우위를 바탕으로 서서히 주도권을 잡았고 울산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포항은 파상공세 끝에 극적인 동점골을 얻었다. 후반 44분 그랜트가 헤더로 울산의 골망을 흔들면서 1-1로 균형을 맞췄다.

포항과 울산은 이후 연장에서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지만 결승골은 나오지 않았고 결승 진출 티켓의 주인공은 승부차기에서 가려졌다.

울산은 첫 번째 키커로 나선 블투이스가 실축한 반면 포항은 네 번째 키커까지 모두 득점을 성공시켰다. 울산 마지막 키커 박용우의 킥 성공으로 승부차기 스코어는 4-4가 됐지만 포항 다섯 번째 키커 강상우가 울산 골키퍼 조현우를 뚫어내고 득점하면서 길고 길었던 혈투에 마침표를 찍었다.

'디펜딩 챔피언' 울산을 꺾은 포항은 다음 달 23일 알힐랄과 사우디 리야드에서 우승을 놓고 단판 승부를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랑구 봉우재로 143 3층
  • 대표전화 : 02-923-6864, 02-3153-7521
  • 팩스 : 02-927-3098
  • 주간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6
  • 등록일 : 2009-09-09
  • 발행일 : 2000-05-25
  • 인터넷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3
  • 등록일 : 2018-03-23
  • 발행인 : 박범석
  • 편집인 : 박범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범성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한국연예스포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yej9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