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르세라핌 김가람, 탈퇴 후 처음으로 SNS 통해 입장 밝혀
전 르세라핌 김가람, 탈퇴 후 처음으로 SNS 통해 입장 밝혀
  • 심규현 기자
  • 승인 2022.08.1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란이었던 학폭에 대한 직접적인 사과는 없어

지난 7월 20일 학폭 논란 끝에 소속사인 하이브와 쏘스뮤직과 계약을 종료하면서 그룹 르세라핌에서 탈퇴한 김가람이 탈퇴 발표 21일만에 본인의 입장을 밝혔다. 김가람은 지인의 인스타그램을 이용해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결과 통보서와 함께 본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해명글을 올렸다. 

 

전 르세라핌 김가람 사진 (출처: SOURCE MUSIC)
전 르세라핌 김가람 사진 (출처: SOURCE MUSIC)

아래는 김가람의 입장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김가람입니다.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너무 많이 늦었지만, 그동안 제 입장을 말씀드릴 기회가 없었습니다.

저는 제 꿈을 위해 열심히 노력했기에 과거의 행동으로 인해 그동안 달려온 꿈이 깨질까 봐 솔직히 겁이 났던 건 사실이었습니다. 하지만 하루하루가 지날수록 저를 향한 많은 비난이 더 무서웠습니다.

그리고 저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꼭 제입장을 솔직하게 전하고 싶었습니다.

1.저는 누군가를 때리거나 폭력을 가한 적은 단 한 번도 업었습니다.

2. 강제전학을 당한 적도 없습니다.

3. 술과 담배를 한 적도 없습니다.

4. 누군가를 괴롭히고 왕따를 시킨 적도 없습니다.

5. 저는 그냥 일반적인 학생이었습니다.

학폭위 사건은 중1 3~5월달에 유은서가 친구들 뒷담화와 다른 친구의 속옷 입은 모습이 찍힌 사진을 업로드하면서 벌어지게 되었습니다.

저는 피해 친구를 도와준다는 생각에 유은서에게 따지게 되었고 그러던 중 욕설도 하게 되었습니다.

그때 저는 다수와 소수의 차이점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기에 유은서에게 따지는 행위가 잘못이라는 생각을 깊게 하지 못하였습니다

저는 그때 피해 친구를 도와주는 것이 의리라고 생각했었고, 저희 행동이 의기롭게만 느껴졌기에 심각성을 알지 못했었습니다.

이제와 돌이켜 보면 참 많이 미숙하고 철이 없었습니다.

그 시절 저에게는 친구 관계가 가장 중요했고 친구와의 시간들이 가장 즐거웠던 나이였습니다

그 당시의 저의 장법은 잘못되었고 여러 실수와 서툰 행동은 있었지만 그때의 저를 미워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부모님은 도움이 필요하고 어려움에 있는 친구를 모른 첫하지 말라는 말씀을 자주 하셨는데 저 역시 지금, 이 순간에도 그 뜻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저는 앞으로의 삶이 빛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며 살아가려고 합니다.

데뷔는 제가 꿈을 위해 싸워온 시간들이었습니다. 데뷔 후 2주간은 저에겐 꿈만 같은 순간이 되었지만 제 인생에서 결코 잊지 못할 시간으로 기억될 것입니다.

저는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열심히 하려고 합니다.

그리고 저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저의 소중한 팬분들께 한없이 감사합니다.

팬분들이 끊임없이 응원해 주신 덕분에 버틸 수 있었습니다. 꼭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가람은 르세라핌으로 데뷔하기 전인 지난 4월부터 었던 학폭 관련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피해자의 제보로 인해 김가람이 동급생 왕따 및 금품갈취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 되었다. 하이브가 이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로 강경 대응한다고 발표하기도 했으나 피해자가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의 처분 결과를 증거로 대면서 여론은 싸늘해졌고 김가람은 르세라핌 잠정 활동 중단 후 탈퇴하는 수순을 밟았다. 

김가람은 이번 해명글에서 학폭논란에 대해 부인하는 자세를 보여주었고 이 외에 다른 논란거리였던 장애인 비하, 미성년자 시절 술 담배 논란 등 사생활 관련 문제에는 명확한 해명을 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랑구 봉우재로 143 3층
  • 대표전화 : 02-923-6864, 02-3153-7521
  • 팩스 : 02-927-3098
  • 주간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6
  • 등록일 : 2009-09-09
  • 발행일 : 2000-05-25
  • 인터넷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3
  • 등록일 : 2018-03-23
  • 발행인 : 박범석
  • 편집인 : 박범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범성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한국연예스포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yej9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