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의 ‘라스트 댄스’ 첫 경기... 그 경기의 주인공은 메시가 아닌 사우디아라비아였다
메시의 ‘라스트 댄스’ 첫 경기... 그 경기의 주인공은 메시가 아닌 사우디아라비아였다
  • 한웅희 기자
  • 승인 2022.11.22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 아르헨티나와의 경기 2-1 역전승
C조가 혼돈의 조로 들어설 가능성 높아져
사진 = FIFA 공식 홈페이지
사진 = FIFA 공식 홈페이지

메시의 아르헨티나가 이번 월드컵의 첫 번째 이변의 희생양이 되었다.

22
7(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C1차전 경기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 상대 21 역전승을 거두는 이변이 일어났다. 사실 이번 대회는 이 대회를 끝으로 월드컵에서 퇴장할 리오넬 메시에게 관심이 집중되는 첫 번째 경기였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전반 10분 아르헨티나에 페널티킥을 허용하였고 리오넬 메시가 이를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그 후, 기세를 올린 아르헨티나는 공세를 퍼부으며 사우디아라비아의 뒷공간을 파고들었다. 하지만 공격은 번번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조직적인 오프사이드 트랩에 걸렸고 아르헨티나는 전반전에만 오프사이드 7개를 기록하였다. 결국, 아르헨티나는 추가 득점을 만들어내지 못하였고 오히려 사우디아라비아가 절호의 기회들을 놓치지 않았다.

사진 = FIFA 공식 홈페이지
사진 = FIFA 공식 홈페이지

전반전 내내 공격을 마무리 짓지 못해 단 한 차례의 슈팅도 시도하지 못했던 사우디아라비아는 후반 3분 하프라인 부근서 공을 가로챈 후 빠른 역습을 통해 아르헨티나의 골망을 갈랐다. 이후 아르헨티나는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하였고 일격을 당한 아르헨티나는 추가골을 허용하였다. 흐름을 가져온 사우디아라비아가 거센 공격을 퍼부었고 후반 8분 나세르 알 다우사리가 역전골을 터뜨리며 경기를 뒤집었다.

급격히 전세가 뒤집힌 아르헨티나는 공격진에 선수를 추가하며 변화를 꾀하였지만, 사우디아라비아의 골키퍼 모하메드 알오와이스의 선방에 번번이 가로막히며 전세를 뒤집지 못하였다. 후반 35분 프리킥 상황에서 메시의 슛이 골대 위로 크게 벗어났고, 사우디아라비아는 끝끝내 리드를 지켜내며 대회 최대 이변의 짜릿한 주인공이 되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조 최약체 평가를 뒤엎고 강력한 우승 후보인 아르헨티나를 격파함과 동시에 1994년 미국월드컵 이후 28년 만에 16강 진출의 가능성을 키웠다. 더불어 이번 월드컵 아시아 팀 최초의 승리이자 승점을 기록하게 되었다. 앞서 경기를 치른 카타르와 이란은 각각 에콰도르와 잉글랜드에 패배하였다.

반면 충격에 휩싸인 아르헨티나는 A매치 연속 무패 행진이 이번 경기 패배로 36경기(2610)에서 중단되었으며 16강 진출에 비상등이 켜졌다한편 이 경기의 결과로 C조는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혼돈의 조가 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랑구 봉우재로 143 3층
  • 대표전화 : 02-923-6864, 02-3153-7521
  • 팩스 : 02-927-3098
  • 주간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6
  • 등록일 : 2009-09-09
  • 발행일 : 2000-05-25
  • 인터넷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3
  • 등록일 : 2018-03-23
  • 발행인 : 박범석
  • 편집인 : 박범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범성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한국연예스포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yej9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