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전 무승 징크스’ 이번에도 깨지 못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1승 제물’ 가나에 2-3 패배
‘2차전 무승 징크스’ 이번에도 깨지 못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1승 제물’ 가나에 2-3 패배
  • 한웅희 기자
  • 승인 2022.11.29 0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반전 선제 실점 핸드볼 논란에도 득점 인정
앤서니 테일러 주심, 후반 마지막 코너킥 공격 상황 전 경기 종료해
사진 = 2022 카타르월드컵 공식 홈페이지
사진 = 2022 카타르월드컵 공식 홈페이지

월드컵 출전 이래 2차전에서 승리하지 못한 ‘2차전 무승 징크스를 깨는 것이 다음 대회로 미루어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8일 22시(한국시간) 카타르의 알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 경기를 펼쳤다. 부상 이슈로 출전 여부가 주목되었던 김민재가 선발 출전하였고 최전방 공격수에는 1차전 선발이였던 황의조를 대신하여 조규성이 투입되었다.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대표팀은 가나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다짐하며 경기에 임하였다.

 

전반전 초반 대한민국은 1차전 우루과이전에서 보여준 바와 같이 빠른 압박과 적절한 수비 간격을 유지하며 기세를 올렸다. 전반 20분이 채 되기도 전에 코너킥 7개를 얻어낸 것이 이를 보여주기도 하였다. 하지만 낮은 크로스 성공률과 마무리 결정력은 가장 중요한 득점으로 이어지기 힘들었다.

사진 = KFA 공식 홈페이지
사진 = KFA 공식 홈페이지

흐름을 가지고도 득점하지 못한 대한민국은 결국에는 가나에 일격을 당하였다. 단점으로 여겨지는 세트피스 수비에서의 실점이었다.

전반 24분 왼쪽 측면에서의 프리킥 상황 혼전이 펼쳐졌고 가나의 수비수 모하메드 살리수가 마무리하였다. 핸드볼 파울에 대한 VAR이 실시되었지만 득점이 인정되었다. 일격을 당한 대한민국은 곧바로 추가 실점을 내주었다. 전반 34분 왼쪽 측면에서 조르당 아예우가 올린 크로스를 모하메드 쿠두스가 헤더로 마무리하며 0-2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하였다.

사진 = KFA 공식 홈페이지
사진 = KFA 공식 홈페이지

후반전 시작과 함께 교체카드를 통해 변화를 꾀한 벤투 감독은 정우영(25)을 빼고 나상호를 투입하였고 이후 권창훈을 빼고 이강인을 투입하였다. 그리고 그 교체카드가 적중하였다. 이강인은 경기장에 투입되자마자 좌측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조규성이 헤더로 마무리하면서 추격하는 골을 터뜨렸다. 그리고 곧바로 61분 다시 한번 더 좌측에서 김진수가 올린 크로스를 조규성이 헤더로 마무리하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사진 = KFA 공식 홈페이지
사진 = KFA 공식 홈페이지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대표팀은 전열을 재정비하며 역전을 노렸지만 단 한 번의 역습으로 이어진 가나의 찬스가 승부를 또다시 뒤집었다.

후반 68분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가 중앙에 있던 선수들을 지나쳤고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대기하던 모하메드 쿠두스가 이를 마무리하면서 멀티골을 득점, 경기를 다시 역전시켰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승부를 뒤집고자 후반 79분 정우영(5)과 황의조를 교체하면서 투톱 체제로 전환하였고 좌우측 크로스를 통한 공격을 계속해서 이어갔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하며 2-3으로 패배하였다.

사진 = KFA 공식 홈페이지
사진 = KFA 공식 홈페이지

마지막 후반 추가시간 대한민국 선수들은 동점골 득점을 위해 좌우측 가리지 않고 크로스를 올려 경합을 유도하였고 김민재와 교체되어 투입된 수비수 권경원의 중거리 슛이 가나 선수를 맞고 라인을 벗어나며 코너킥이 선언되었다.

추가시간이 모두 끝난 상황, 마지막 코너킥 공격을 한 후 경기가 종료될 줄 알았으나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코너킥을 진행시키지 않고 바로 경기를 마치는 휘슬을 불었다. 코너킥 진행을 무산시킨 판정에 선수들은 심판에 항의하였고 벤투 감독 또한 벤치를 박차고 나왔다심판 판정에 대한 강력한 항의로 벤투 감독은 퇴장당하였고 경기는 패배한 채 다음 경기인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벤투 감독은 벤치에 앉을 수 없게 되었다.

 

이로써 대한민국은 마지막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만을 남겨둔 채 11패의 성적으로 16강행이 어려워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랑구 봉우재로 143 3층
  • 대표전화 : 02-923-6864, 02-3153-7521
  • 팩스 : 02-927-3098
  • 주간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6
  • 등록일 : 2009-09-09
  • 발행일 : 2000-05-25
  • 인터넷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3
  • 등록일 : 2018-03-23
  • 발행인 : 박범석
  • 편집인 : 박범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범성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한국연예스포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yej9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