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의 차기 감독 후보인 폐예노르트의 '아르네 슬롯', 토트넘으로 온다면?
토트넘의 차기 감독 후보인 폐예노르트의 '아르네 슬롯', 토트넘으로 온다면?
  • 제민성 기자
  • 승인 2023.05.25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서 조기 우승한 페예노르트의 감독 '아르네 슬롯'
아르네 슬롯의 확고한 전술 철학!
사진 = 페예노르트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 = 페예노르트 공식 인스타그램

2023년 5월 23일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은 '토트넘이 아르네 슬롯을 위해 페예노르트에 접근할지 여부를 고려하고 있다'라고 하며 '슬롯의 에이전트인 라파엘 피멘타는 이주 수요일에 페예노르트의 단장 데니스 데 클로제를 만날 예정이며 토트넘의 관심이 최우선 의제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아르네 슬롯의 페예노르트 계약은 올여름 방출 조항이 없다. 2025년 6월 30일이 아르네 슬롯의 계약 만료 일이다. 토트넘이 아르네 슬롯을 영입한다고 움직이더라도 페예노르트가 거절할 가능성이 크다.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데니스 데 클로제가 아르네 슬롯 감독에 대한 토트넘의 접근을 거절했다고 알렸다. 토트넘이 아르네 슬롯의 영입을 위해서 각고의 노력과 함께 충분한 수준의 이적료 제의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아르네 슬롯의 페예노르트는 2022/2023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서 강팀인 PSV 아인트호벤과 아약스를 제치고 승점 82점으로 리그 우승을 확정지었다. 페예노르트가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서 우승을 차지한 건 6년 만이다. 아르네 슬롯 감독은 2020/2021 시즌이 종료된 후 페예노르트에 부임하여 자신의 팀을 만들었다. 그 결과 페예노르트는 다시 리그 최정상을 탈환했다.

아르네 슬롯 감독은 확고한 전술 철학으로 페예노르트를 강팀으로 만들었다. 아르네 슬롯은 짧은 패스를 바탕으로 유려한 빌드업을 하는 것을 추구한다. 페예노르트의 빌드업은 후방에 백 4와 중앙 미드필더 2명으로 4-2 구도를 이룬다. 이때, 측면 수비수인 퀼린치 하트만과 마르쿠스 페데르센은 위아래로의 움직임을 통해 2-4 구도를 만들어 빌드업의 유연성을 더한다. 이러한 빌드업의 핵심 선수는 오르쿤 쾨크취다. 오르쿤 쾨크취는 중앙 미드필드 지역부터 좌측 메짤라 지역까지 움직이며 짧은 패스 빌드업에 중추 역할을 한다. 쾨크취는 짧은 패스 능력이 탁월하고 2선 지역에서 직접 찬스를 만드는 능력까지 겸비했다. 즉, 아르네 슬롯 감독의 '페르소나'와 같은 선수다.

이러한 빌드업 후 공격 진영에서 페예노르트는 양 측면에 다른 유형의 윙어를 투입해 다양한 공격을 전개한다. 좌측 윙어인 우사마 이드리시는 드리블러로 좌측면에서 중앙 지역으로 들어오는 드리블을 통해 기회를 창출한다. 이와 달리 우측 윙어인 자한바크시는 우측 넓게 위치하며 직선적인 드리블을 구사한다. 아르네 슬롯 감독은 3선과 2선에서의 영향력을 극대화하여 최전방 공격수의 역할을 득점에 국한하였다. 이에 따라 주전 공격수인 산티아고 히메네스는 2022/2023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서 31경기에 출전해 15골을 득점하였다.

결과적으로 아르네 슬롯 감독의 전술은 볼을 소유하고 기회를 창출할 수 있는 선수와 탁월한 결정력을 소유한 선수가 있어야 빛을 발한다. 토트넘은 탁월한 결정력을 소유한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보유했다. 그러나 중원에서 볼 소유와 기회 창출 능력을 갖춘 선수가 부재하다. 만약 토트넘이 아르네 슬롯 감독을 선임할 경우 중원 강화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랑구 봉우재로 143 3층
  • 대표전화 : 02-923-6864
  • 팩스 : 02-927-3098
  • 제보, 문의 : kesnewspaper2@gmail.com
  • 주간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6
  • 등록일 : 2009-09-09
  • 발행일 : 2000-05-25
  • 인터넷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31
  • 등록일 : 2018-03-23
  • 발행일 : 2018-03-26
  • 발행인 : 박범석
  • 편집인 : 박범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범성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한국연예스포츠신문.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