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김동선작가, '어머니' 꽃
[포토] 김동선작가, '어머니' 꽃
  • 황웅재 기자
  • 승인 2024.05.07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니' 꽃

눈 시린 5월,
별빛에 핀 꽃.
천상의 꽃이 된
어머니 사진 앞에서
편지를 씁니다.
내 마음에 
채울 수 없는
구멍 하나.
어머니 살아생전,
등에 업고
말없이 흘린 눈물.
가슴 속에 
바늘로 남아
슬픈 잔상이 
코를 핑 찌릅니다.

세월 흘러,
어젯밤 
꿈길에서 만난
당신 사랑의 깊이.
흙이 된 
어머니 꽃 앞에
썻다 지우고
눈물로 다시 쓴
그리운 손편지를
묻었습니다.

매일 이별하며 
아파온 5월.
오늘은
어린 시절
꿈속으로 돌아가,
엄마의 주름 가득한
강마른 손마디를
매만지고 싶습니다.

-연천 신답리

뮤지컬소설
<휘몰이>작가 노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랑구 봉우재로 143 3층
  • 대표전화 : 02-923-6864
  • 팩스 : 02-927-3098
  • 제보, 문의 : kesnewspaper2@gmail.com
  • 주간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6
  • 등록일 : 2009-09-09
  • 발행일 : 2000-05-25
  • 인터넷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31
  • 등록일 : 2018-03-23
  • 발행일 : 2018-03-26
  • 발행인 : 박범석
  • 편집인 : 박범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범성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한국연예스포츠신문.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