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적 재능이 아깝다"...김호중 방송 퇴출 여부에 여론 대립
"천재적 재능이 아깝다"...김호중 방송 퇴출 여부에 여론 대립
  • 오수민 기자
  • 승인 2024.06.0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가수 김호중의 방송 퇴출 여부를 두고 팬들 사이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사진 = 김호중 인스타그램
사진 = 김호중 인스타그램

KBS는 지난달 29일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의 '한시적 출연 정지'를 결정한 바 있다. 이에 KBS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서는 김호중을 두둔하는 게시글과 영구 퇴출을 요구하는 게시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지난 28일 '클래식의 대중화를 이끄는 김호중의 KBS 퇴출을 반대합니다! (반성하고 있는 김호중의 인권을 보장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작성자 A씨는 "대한민국의 국제적인 테너이자 클래식의 대중화에 크게 이바지를 하는 김호중이 자기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후회하며 성실히 수사에 임하겠다 했다"며 "그동안 많은 선행을 하며 모든 프로그램에 최선을 다했던 사람이 자기 잘못을 뉘우치고 용서를 구하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지금 그는 반성을 넘어 수치심과 자책이라는 커다란 칼을 자신을 향해 꽂고 누구보다 아파하고 있을 것"이라며 "무엇보다 다친 사람이 없어 다행이다. 그간 (김호중이) 받아온 비난의 상처가 커서 더는 흠을 만들지 말아야 한다는 강박과 팬들의 사랑을 잃을까 하는 두려움이 커서 순간 잘못된 선택을 했나 보다"고 했다.

같은 달 26일에는 '김호중 가수 방송 퇴출에 관한 반박 내용-약 100억 기부 나눔의 선한 영향력이 김호중 아티스트'라는 글도 올라왔다. 작성자 B씨는 "그(김호중)의 잘못을 두둔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그는 아직 젊은 30대 초반의 나이고 살아온 날보다 앞으로 살아갈 날이 더 많은 청년"이라며 "그의 천재적인 재능을 아깝게 여겨 그가 자숙하며 새로운 사람으로 거듭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글에는 1300여명이 넘게 동의했으며, KBS는 30일 동안 1000명의 동의를 얻은 글에 대해 답변해야 한다. KBS는 향후 법원 판결이 나오면 규제 수위를 조절할 예정이다. 한편 김호중의 퇴출을 요구하는 글로는 "국민을 우롱하는 가수는 제명했으면 좋겠다", "음주운전 사고를 낸 연예인들은 영구 퇴출해야 한다"는 등 내용이 담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랑구 봉우재로 143 3층
  • 대표전화 : 02-923-6864
  • 팩스 : 02-927-3098
  • 제보, 문의 : kesnewspaper2@gmail.com
  • 주간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6
  • 등록일 : 2009-09-09
  • 발행일 : 2000-05-25
  • 인터넷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31
  • 등록일 : 2018-03-23
  • 발행일 : 2018-03-26
  • 발행인 : 박범석
  • 편집인 : 박범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범성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한국연예스포츠신문.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