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현우, 사흘간 식음을 전폐한 이유는? 참을 수 없을 만큼 싫었던 것은...
차현우, 사흘간 식음을 전폐한 이유는? 참을 수 없을 만큼 싫었던 것은...
  • 김민성
  • 승인 2019.05.22 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현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사진: 방송 캡처
사진: 방송 캡처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차현우는 지난 1997년 예스브라운 1집 앨범 'Innovatio'으로 데뷔했으며 이후 배우로 전향해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당시 차현우는 아버지인 김용건과 형인 하정우의 유명세를 이용하고 싶지 않아 차현우라는 예명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차현우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드라마 '로드넘버원'에 출연했을 때 하정우의 동생이라는 사실이 처음 알려졌다"며 "당시 사흘간 식음을 전폐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차현우는 "참을 수 없을 만큼 싫어했다"며 "지금 생각해보면 매우 공격적인 자격지심이었던 것 같다. 그런데 며칠 지나니까 포털 검색어에 올랐던 우리 가족 이름이 사라지고 정말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조용하더라. 아, 별거 아니구나. 나 혼자 괜히 오버했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