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올림픽 취소설 일축, "올림픽 무조건 정상 개최"
日 아베 올림픽 취소설 일축, "올림픽 무조건 정상 개최"
  • 김동기 기자
  • 승인 2020.03.17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 빗속에 진행된 2016 리우 올림픽 폐막식 차기 개최국 지도자 자격으로 참석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MBC ]
[ 출처 - 빗속에 진행된 2016 리우 올림픽 폐막식 차기 개최국 지도자 자격으로 참석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MBC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동기 기자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2020년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여는 데 찬성했다고 발표했다.

16일(현지시간)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G7 화상 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도쿄올림픽을 완전한 형태로 개최하는 것에 대해 각국 정상들의 지지를 얻었다"고 말했다.

G7은 미국,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캐나다, 이탈리아의 서방 7개국 회담이다. 여기에 유럽연합(EU)의 이사회 회장과 유럽위원회 위원장이 참가하기 때문에 각국 수장급 인물 9명이 모여 세계정세를 논한다.

앞서 아베 총리는 오는 7월 24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열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피력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력이 지난 12일 공개적으로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할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파장이 일었다.

이런 상황에서도 아베 신조 정부는 "올림픽의 연기나 취소는 절대 없다"라고 선을 그은 상태다. 아베 총리가 직접 기자 회견에서 올림픽은 무조건 정상 개최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시사 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도쿄 올림픽에 대해 "전력으로 준비하고 있다. 인류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이겼다는 증거로 완전 형태의 올림픽 개최를 목표로 하겠다"고 G7 정상들에 제안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아베 총리의 제안에 G7 정상들은 지지를 표했다. 이번 G7 화상 회의는 처음이지만 앞으로도 필요에 따라 자주 긴급회의를 실시할 것"이라 밝혔다.

한편 일본 정부의 주장과 달리 외신에서는 다른 G7 정상들은 올림픽 개최는 일본과 IOC가 정할 문제라며 거리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