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결승골' 한국, 일본에 1-0···세네갈과 8강 격돌
'오세훈 결승골' 한국, 일본에 1-0···세네갈과 8강 격돌
  • 김민성
  • 승인 2019.06.05 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민성 기자 =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4일(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일본의 2019 U-20 월드컵 16강전에서 일본을 1-0로 제압했다.

이강인, 오세훈을 투톱으로 3-5-2 포메이션을 꺼내 든 한국은 전반전 점유율이 28%-72%로 크게 밀리며 고전을 면치 못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정 감독은 센터백 이지솔을 빼고 측면 미드필더 엄원상을 투입해 4-4-2로 전술을 변화시켰다. 

하지만 후반 5분 고케 유타에게 골을 허용했고 VAR판독 결과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득점이 취소되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후 후반 18분 조영욱을 대신해 전세진이 투입되며 공세를 강화한 한국은 후반 39분 기다리던 골맛을 봤다. 

최준이 페널티지역에서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키 193cm의 장신 스트라이커 오세훈이 정확히 머리로 받아 일본 골문을 가르며 승전고를 울렸다.

이로써 한국은 2013년 터키 대회 이후 6년 만에 8강에 진출에 성공하며 나이지리아를 꺾고 올라온 세네갈을 상대로 오는 8일 오전 3시 30분 경기를 치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