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 ‘박소현의 러브게임’ 청취자 ‘귀 호강’
에일리, ‘박소현의 러브게임’ 청취자 ‘귀 호강’
  • 이응기 기자
  • 승인 2019.07.1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 보이는라디오 캡처)
(출처 = 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 보이는라디오 캡처)

(한국연예스포츠신문) 이응기 기자 = 에일리는 9일 오후 생방송된 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의 화요일 코너 ‘러브게임 라이브 초대석’에 출연했다.

이날 에일리는 “노래는 기본, 화려한 퍼포먼스 그리고 올 여름을 흔들어버릴 매력적인 음악을 가지고 돌아왔다”는 DJ 박소현의 소개 속에 청취자들에게 반갑게 인사부터 건넸다.

“2년 반 동안 20곡 넘게 녹음을 했었다. 그 중에서 제일 좋은, 이번 앨범의 색과 잘 맞는 10곡을 추려서 내게 됐다”는 에일리는 “음악적으로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에일리의 모습을 담고자 ‘FLY’는 대문자로 표기했다”며 정규앨범 ‘butterFLY’(버터플라이)에 대해 친절한 소개도 잊지 않았다. 

타이틀인 ‘Room Shaker’(룸 셰이커)는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곡이다. 이에 에일리는 “비트가 파워풀한 노래다. 이를 뒷받침 해주고자 우리 안무 팀이 열심히 노력했고, (나 역시) 안무 연습을 열심히 했다”고 신곡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 후 에일리는 즉석에서 ‘Room Shaker’를 열창했고, 여전한 가창력은 물론 포인트 안무까지 선보여 순식간에 스튜디오를 공연장으로 만들기도 했다. 

특히 에일리는 노래 잘하는 자신만의 비법을 전수하는 가하면, 수록곡이자 엑소 첸이 피처링에 참여한 ‘LOVE(Feat. 첸 (CHEN))’에 얽힌 일화, 전체 프로듀싱에 참여한 소감, 수록곡에 대한 애정 등 진솔한 토크를 이어갔다. 

신곡 라이브부터 수록곡들 라이브까지 청취자들의 ‘귀 호강’을 책임진 에일리는 “다양한 에일리의 목소리를 들려드릴 예정이다. 앞으로도 무언가에 도전하는, 열심히 하는 에일리가 될 테니까 응원해 달라”고 전했다.

앞으로도 에일리는 다양한 활동으로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