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백승호 U-23 챔피언십 합류 '불발'… 윤종규 가세
이강인-백승호 U-23 챔피언십 합류 '불발'… 윤종규 가세
  • 김동기 기자
  • 승인 2019.12.30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동기 기자 = 9회 연속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을 도전하는 김학범 호의 남아있던 한 자리가 최종 수비수 윤종규(21·서울)로 채워졌다.

대한축구협회는 윤종규를 추가소집하면서 2020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AFC U-23 챔피언십 최종 23인을 확정 지었다.

최종 명단 발표를 앞두고 김 감독은 유럽에서 뛰는 정우영(프라이부르크), 백승호, 이강인 등 3명의 합류를 위해 공을 들였다. AFC U-23 챔피언십이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캘린더에 있는 대회가 아니기에 소속팀의 허락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지난 11월 김 감독은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와 함께 유럽 출장을 통해 이들 3명 선수의 소속팀 관계자를 만나 대회 차출을 부탁했다.

그 결과 정우영의 합류는 성사됐지만 백승호와 이강인의 소속팀으로붙버는 여전히 허가를 받지 못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백승호는 구단과 차출 기간을 놓고 이견이 많았으며, 이강인은 부상 여파가 영향을 준 것으로 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2020 도쿄 올림픽 예선을 겸하고 있는 중요한 대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