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사상 초유 방송사고…770만 콜 몰려
미스터트롯, 사상 초유 방송사고…770만 콜 몰려
  • 김동기 기자
  • 승인 2020.03.13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 TV조선 '미스터트롯'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동기 기자 = 생방송 투표 집계 지연 문제로 우승자 발표를 미룬 사상  초유의 방송사고가 발생했다.

12일 밤 10시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는 TOP7의 무대가 펼쳐졌다. 최종 7인인 장민호, 김희재, 김호중, 정동원, 영탁, 이찬원, 임영웅까지 최고의 무대가 이어지며 전체 점수 30%에 해당하는 대국민 실시간 문자 투표가 773만 1781콜에 달했다. 그에 따라 결승 진출자 7명의 득표수 분리 과정이 오래 걸려 생방송에서 최종 발표를 하지 못하게 됐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제작진은 "시간에 쫓겨 투명하지 않은 결과를 현장에서 발표할 수 없다고 판단, 보다 정확한 경연 결과를 밝히기 위해 지연 발표를 결정하는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이어 "긴 시간 결과 발표를 기다린 시청자 여러분들을 위해 제작진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 예상 시일보다 더 빠르게 복구를 끝마쳤다."며 "오는 14일 오후 7시 뉴스가 끝난 후 즉시 이어지는 생방송을 특별 편성, 최종 발표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미스터트롯' 긴 시간 결승전 결과 발표를 애타게 기다리셨던 시청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하 TV조선 측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TV CHOSUN '미스터트롯' 제작진입니다.
'미스터트롯' 결승전 결과 발표에 대한 제작진의 입장을 전합니다.

지난 12일(목) 방송된 '미스터트롯' 결승전은 대국민 문자투표수가 773만 1781콜이라는 유례없는 문자 투표수가 단시간에 한꺼번에 몰리면서 결승 진출자 7명의 득표수로 분류하는 과정에서 서버의 속도가 급격히 느려지는 일이 벌어졌고, 이로 인해 투표수를 완벽히 집계해내는데 수 시간 혹은 수 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미스터트롯’ 제작진은 시간에 쫓겨 투명하지 않은 결과를 현장에서 발표할 수 없다고 판단, 보다 정확한 경연 결과를 밝히기 위해 지연 발표를 결정하는 특단의 조처를 취했습니다.

당초 최종 경연 결과를 오는 3월 19일(목) 밤 10시 '미스터트롯' 스페셜 방송분을 통해 발표한다고 선공지하였으나, 긴 시간 결과 발표를 기다린 시청자 여러분들을 위해 제작진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 예상 시일보다 더 빠르게 복구를 끝마쳤습니다.

이에 따라 TV CHOSUN은 오는 14일(토) 오후 7시 뉴스가 끝난 후 즉시 이어지는 생방송을 특별 편성, 최종 발표하는 것으로 결정하였습니다.

다시 한 번 '미스터트롯' 긴 시간 결승전 결과 발표를 애타게 기다리셨던 시청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또한 '미스터트롯' 제작진과 참가자들은 13일(오늘) 최종 결승전 동안 진행된 유료 문자투표로 모인 금액 전액을 ‘굿네이버스’에 기부하는 기부식을 진행합니다. 늘 '미스터트롯'에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최종 결승전 결과가 발표되는 순간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