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 코로나19 불감증 논란에 심경고백
가희, 코로나19 불감증 논란에 심경고백
  • 김동기 기자
  • 승인 2020.03.2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 가희 인스타그램 ]
[ 출처 - 가희 인스타그램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김동기 기자 =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아이와 함께 바닷가를 방문한 사진을 개인SNS에 공개했다가 구설수에 올랐다.

가희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시국에 무슨 바다냐고 애들 핑계 댄다고 말하시는 분도 계시고, 저를 뭔가 정신머리 없는 사람으로 만드셨던데 기사도 나고. 그 기사를 보고 남편이 피드를 지우라 하여 한숨을 내쉬며 지웠다. 하지만 며칠이 지나고 아무리 생각해도 마음에 남아서 말씀드리고 싶은 게 있어서 글을 올린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가희는 “여긴 발리입니다. 저의 집 앞 놀이터가 바다고 공원이 곧 바다고 산이 곧 바다인 곳이다”라고 설명하며 “사람이 없는 시간을 골라 햇볕이 뜨거워도 나갔다. 신기하게도 기침과 콧물이 아직 조금 남아있던 아이들은 그날 이후 콧물과 기침이 완전히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앞서 가희는 아이들과 발리 바다를 방문한 사진을 게재하며, 일부 네티즌들의 공격을 받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가 힘든 시점에 부적절한 사진이었다는 비판에 놓인 것.

이에 가희는 "부모의 마음"이라고 강조했으며, 한국으로 잠시 돌아갈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발리에 거주 중인 가희의 한국행 관련해서도 다양한 반응이 나왔고, 가희는 "나는 왜 XX짓을 반복하는가. 정신이 오락가락한다"라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