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박지선,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
개그우먼 박지선,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
  • 이정윤 기자
  • 승인 2020.11.03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유족의 의사에 따라 부검없이 장례
모친 유서엔 "혼자 보낼 수 없어 함께한다" 내용 있어
모교인 고려대에서는 고인을 추모하는 글 올려

[한국연예스포츠신문] 이정윤 기자 = 개그우먼 박지선(36)씨가 지난 2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박씨는 2일 오후 13시 44분께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이 전화를 받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박씨의 부친이 신고했으며, 출동한 경찰과 함께 집 안으로 들어가 보니 이미 둘 다 숨진 상태였다.

박지선의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유족의 의사에 따라 부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금일(3일) 경찰 관계자는 "외부침입 흔적이 없고 유서성 메모가 발견된 점 등으로 보아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은 통신수사 등을 통해 사망경위를 계속 조사할 예정이다.

고인의 모교인 고려대에서는 박지선 씨의 생전 모습을 회상하고 명복을 비는 분위기다. 비보가 전해진 뒤 모교 커뮤니티 사이트 '고파스'에는 고인을 추모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추모글에서는 '인기가 많았던 선배, 같이 있으면 항상 즐거웠다' 라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애도를 표했다.

또 박지선의 자택에서 발견된, 모친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에는 박씨가 앓던 질환과 관련된 내용이 언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모친은 박지선이 평소 질환 때문에 힘들어했으며, 혼자 보낼 수 없어 함께한다는 취지의 내용을 담아 메모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선씨는 평소 앓던 질환으로 치료 중이었으며, 최근 수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의 빈소는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랑구 봉우재로 143 3층
  • 대표전화 : 02-923-6864, 02-3153-7521
  • 팩스 : 02-927-3098
  • 주간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6
  • 등록일 : 2009-09-09
  • 발행일 : 2000-05-25
  • 인터넷신문
  • 제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3
  • 등록일 : 2018-03-23
  • 발행인 : 박범석
  • 편집인 : 박범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범성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한국연예스포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yej96@naver.com
ND소프트